호수 2238호 2013.10.06 
글쓴이 홍경완 신부 

흔히 기복신앙은 잘못된 것이라고 합니다. 약하고 부족한 인간이라면 살아가면서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을 하느님께 청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걸 왜 잘못되었다고 하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홍경완 신부(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학장) mederico@cup.ac.kr

복을 구하는 신앙이라고 해서 구복(救福)신앙, 혹은 복을 빈다고 해서 기복(祈福)신앙이라고 합니다. 복을 비는 신앙행위가 잘못이 아니라는 사실은, 성경에도 ‘복’이란 단어가 숱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지적만으로도 충분합니다. 특별히 구약에서 하느님은 무엇보다 복을 내려주시는 분으로 묘사됩니다. “주님께서는 모든 일마다 아브라함에게 복을 내려 주셨다.”(창세24, 1)와 같은 구절들이 이를 잘 말해줍니다. 이 하나만으로도 복을 비는 행위가 신앙의 중심 요소임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어떤 복을 비느냐 하는 것에 있습니다. 대부분의 기복신앙은 현실 중심적이고, 현세 구복적 신앙입니다. 당장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에 필요한 복을 구합니다. 합격이니 승진이니 하는 것도 그렇고, 가족 중심주의적인 기원도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마찬가지입니다. 이러한 신앙의 배후에는 ‘나를 위한 하느님’이라는 사고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곧 내가 하느님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나를 위해 봉사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됩니다. 그것이 잘못된 이유입니다. 하느님이 나를 섬기게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느님을 섬겨야 합니다. 하느님은 모든 이의 하느님이기 때문입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96 2210호 2013.04.07  사도신경에 보면 ‘육신의 부활을 믿는다’고 나와 있습니다. 육체는 죄의 근원이며 영혼만이 참되다고 알고 있는데, 그렇다면 육신은 없어지고 영혼만이 영원히 산다고 하는 것이 더 타당하지 않는가요? 권순호 신부  130
295 2211호 2013.04.14  군대 제대하고 복학한 아들이 있는데, 중학교 때부터 컴퓨터 게임을 좋아하더니, 지금은 밖에도 나가지 않고 거의 컴퓨터 앞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학교도 잘 가지 않고, 학점도 엉망입니다. 마음 같아서는 집에서 컴퓨터를 없애버리고 싶은데, 그러면 집을 나갈까 봐 그저 기도만 드리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홍성민 신부  36
294 2212호 2013.04.21  “모든 인간은 죄인이다.”라는 교회의 주장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모든 사람을 죄인 취급하니 불쾌합니다. 장재봉 신부  135
293 2213호 2013.04.28  신자로서 지켜야 하는 많은 규정과 규범들이 무거운 짐으로 다가옵니다. 그러다 보니 형식적으로 지키는 데에 머무르거나, 그냥 외면할 때가 많습니다. 홍경완 신부  86
292 2214호 2013.05.05  창세기에 보면, 자녀를 낳고 번성하는 것은 하느님의 명이자 축복이라고 배웠습니다. 신부님들이 독신으로 살면서 아이도 낳지 않는 것은, 하느님의 명과 축복을 그리고 본성을 거부하는 것이 아닙니까? 권순호 신부  136
291 2215호 2013.05.12  딸 아이가 사춘기라서 그런지 저랑 다투는 날이 많아집니다. 아이에게 화를 내고 나면 참지 못한 것이 후회스럽고 엄마로서 자격이 없는 것 같아 자책하게 됩니다. 하지만 일단 화가 나면 참기가 어렵고, 화가 나면 아이에게 손이 올라가기도 하고, 상처를 주는 심한 말도 하게 됩니다. 그런 일이 있고 나면 제 모습이 부끄러워 아이에게 더 다가가지 못하게 됩니다. 홍성민 신부  267
290 2216호 2013.05.19  자비로운 하느님이시지만 제가 그동안 지은 죄는 용서해 주지 않을 것 같습니다. 장재봉 신부  101
289 2217호 2013.05.26  바쁜 도시생활에 몸도 마음도 지쳐갑니다. 쉬고 싶은 마음도 큰데, 그러면 뒤처져질까 두려움이 생겨 그러지도 못하겠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홍경완 신부  90
288 2218호 2013.06.02  저는 재미로 인터넷에서 점이나 사주팔자, 오늘의 운세나 타로점을 보기도 합니다. 운수, 사주팔자 등을 재미로 그저 참고로 보는 것이 그렇게 큰 죄는 아니지요? 권순호 신부  251
287 2219호 2013.06.09  마음에 평화를 얻기 위해 성당에 와 세례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신앙생활을 해도 여전히 마음에는 갈등이 생기고, 상처도 생깁니다. 생활 속에서 부딪히는 어려움 때문에 마음이 괴로울 때도 잦습니다. 어떻게 하면 마음이 평화로울 수 있을까요? 홍성민 신부  401
286 2220호 2013.06.16  착하게 살면 되지, 굳이 성당을 가야 하는 형식적 신앙의 강요가 이해되지 않습니다. 장재봉 신부  81
285 2221호 2013.06.23  무한 경쟁에 내던져진 자녀를 보면 측은한 마음이 많이 듭니다. 경쟁만이 유일한 길은 아닌 것 같은데, 그렇다고 외면하면 낙오자가 될 것 같아 두렵기도 합니다. 경쟁사회를 바라보는 그리스도인의 눈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홍경완 신부  75
284 2222호 2013.06.30  천주교 교리에 따르면 세례를 받는 사람만이 원죄의 사함을 받고 천국에 갈 수 있다고 하는데, 그러면 신앙을 알 기회가 없어 세례를 받지 못하고 죽은 우리 선조는 천국에 갈 수 없는가요? 권순호 신부  234
283 2223호 2013.07.07  뉴스를 통해 접하게 되는 사회의 부정부패, 그리고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접할 때마다 ‘왜 하느님께서는 이런 일들을 내버려두시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나아가 ‘하느님은 과연 계실까?’ 하는 의심이 들기도 합니다. 홍성민 신부  66
282 2224호 2013.07.14  예비신자입니다. 앞으로 신자로서 죄에 대해서 어떻게 다루고 처리해야 할까요? 장재봉 신부  42
281 2225호 2013.07.21  여름 휴가철에 주일을 지키는 일이 쉽지 않습니다. 가족들과 함께하는 휴가에 일부러 성당을 찾아 나서는 일이 번거롭지만, 그렇다고 무턱대고 거르는 것도 께름칙합니다. 해답이 어디에 있을까요? 홍경완 신부  80
280 2226호 2013.07.28  개신교에서 개종하여 얼마 전에 천주교에서 세례를 받은 신자입니다. 천주교에선 성인들, 특히 성모님에게 기도도 부탁하고 죽은 이들을 위해 미사도 드리는데, 구원을 받기 위해서 예수님과 직접 통하면 되지 않나요? 왜 굳이 성인들이 필요한가요? 권순호 신부  242
279 2227호 2013.08.04  저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이웃사랑의 계명을 실천하고자 본당에서 활동도 나름으로 열심히 하고, 봉사활동도 많이 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요즘 제 신앙생활에 지쳐갑니다. 일은 많이 하는데, 정작 제 삶에는 진실한 사랑이 없는 듯 느껴집니다. 진실하지 못한 제 모습에 실망하게 되고, 죄책감도 느껴져서 기쁘지가 않습니다. 홍성민 신부  105
278 2228호 2013.08.11  신부님께서 연도(제사)를 망자의 사망일에 맞춰 지내라 하십니다. 하지만 통상적으로 제사는 사망 하루 전날에 지내지 않습니까? 장재봉 신부  399
277 2229호 2013.08.15  주일 미사참례가 부담됩니다. 꼭 해야 하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핑계 대지 않고 열심히 신앙생활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청합니다. 홍경완 신부  90